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손호준, 딸 아빠됐다..꿀 떨어지는 눈빛(‘나의 해피엔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나의 해피엔드’ 손호준이 눈에서 꿀 떨어지는 ‘딸 사랑 눈빛’을 장착한 ‘역대급 딸바보 아빠’로 등극했다.

오는 12월 30일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극본 백선희, 연출 조수원)는 성공만을 쫓던 한 여자가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으로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는 휴먼 심리 스릴러 드라마다. 삶의 아주 작은 균열에서 시작된, 감당 못 할 불행에 맞닥뜨려진 한 여자의 처절한 분투기를 통해 진정한 행복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무엇보다 손호준은 ‘나의 해피엔드’에서 성공한 가구회사 대표 서재원(장나라)의 남편, 프리랜서 디자이너이자 산업디자인과 교수인 허순영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극 중 허순영은 인정 많고 소탈하며, 웬만해서는 화내는 법도 없는 온화한 성격을 지닌 인물. 허순영은 서재원에게는 세상 둘도 없는 헌신적인 남편으로, 딸 허아린(최소율)에게는 자상한 아빠로 최선을 다하며 가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가정적인 남편’의 표본을 완성, 안방극장의 공감력을 끌어낸다.

이와 관련 손호준이 애지중지하는 딸을 향해 ‘무장해제 미소’를 발산하는, ‘최강 딸바라기’ 면모를 입증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허순영(손호준)이 딸 허아린(최소율)과 부녀만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 허순영은 딸 허아린에게 에게 비밀스런 약속을 하는 듯 똑같이 ‘쉿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딸의 말에 깜짝 놀라 감동 받은 듯 흐뭇한 ‘아빠 미소’를 드리운다.

또한 허순영은 직접 아침을 먹여주며 재잘거리는 딸에게 눈을 떼지 못하고 싱글벙글하는 함박웃음을 지어 보여 훈훈함을 유발한다. 특히 자상하게 일일이 맞장구쳐주며 달달한 눈빛을 내뿜는 허순영의 모습이 연달아 펼쳐지면서, ‘극강 딸바보 아빠’로 거듭날 손호준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손호준은 ‘역대급 딸바보 아빠’ 장면 촬영에서 아역 최소율에게 눈높이를 맞춰주며 연기 호흡을 이끌어내 화기애애함을 자아냈다. 어린 최소율이 현장을 낯설어하지 않을까 살뜰하게 배려, 편안한 기운을 조성했던 것. 더욱이 손호준은 연기하는 내내 다정하게 아이콘택트를 해주고 최소율이 막히는 부분이 생기면 다독이며 긴장감을 덜어주는 세심함을 드러냈다. 쉬는 시간에는 최소율에게 말을 걸고 장난을 쳐주는 등 스윗한 ‘폭풍 매너’를 발휘해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제작진은 “손호준은 전매특허인 자연스러운 현실 연기로 자상한 아빠 허순영 역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고 있다”라며 “딸에게 한없는 애정을 쏟아내는 ‘딸바보 아빠’ 허순영으로 또 다른 매력을 전하게 될 손호준의 연기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의사요한’ 등으로 독특한 미장센과 세련된 연출력을 증명한 조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TV CHOSUN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