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깐죽포차', 베짱이 최양락 사장 도전기→일일 알바생…관전포인트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깐죽포차'가 최양락의 사장 도전기와 각양각생 알바생, 독특한 운영 시스템을 관전 포인트로 내세웠다.

MBN 새 예능 프로그램 '깐죽포차'는 팽현숙의 품으로부터 드디어 독립한 초보 사장 최양락의 좌충우돌 포차 운영 도전기를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토크쇼다.

'깐죽포차'는 팽현숙의 그늘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오너에 도전한 포차 사장 최양락의 야심 찬 포차 토크쇼를 예고했다. 주방장 팽현숙, 직원 이상준, 유지애가 함께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깐죽포차'만의 웃음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조이뉴스24

'깐죽포차'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갑분 포차…'베짱이' 최양락의 깐죽포차 도전기!

팽현숙의 그늘 아래에서 살아온 남자이자 남자가 부러워하는 남편 1순위,'깐죽 베짱이' 최양락의 인생 2막이 시작된다. 베짱이 생활을 청산하고 포차 운영에 도전한 최양락은 주방장 팽현숙부터 직원 이상준, 유지애까지 알차게 구성한다. 특히 포차 기획부터 설계, 디자인, 메뉴 구성 등 모든 일을 꼼꼼히 챙기며 포차에 진심인 최양락의 모습이 흥미진진하다.

# 깐죽포차만의 독특한 운영 시스템!

특유의 깐죽 토크를 선보이는 최양락은 손님이 어떤 사람인지까지 파악하는 등 보는 이들의 웃음을 책임진다. 특히 손님이 못 마시는 주종 및 음식 알레르기 등 각자의 취향을 반영한 주인장 마음대로인 '양락카세'를 선보인다.

주방장 팽현숙은 손님의 취향에 맞게 스페셜 안주를 제공, 강원도 현지 오일장의 맛과 제철 재료로 만든 안주 시그니처를 개발한다. 그날의 재래시장 사정에 따라 다채롭게 달라지는 ‘오늘의 메뉴’ 또한 관전 포인트다.

# 각양각색 일일 알바생부터 특별한 힐링까지

깐죽 사장 최양락을 위해 평창까지 각양각색의 일일 알바생이 찾아온다. 일일 알바생은 하루 동안 포차의 일손을 도우며 일반인 손님들과 만나고, 이들은 딜리버리 이벤트부터 다양한 장기자랑으로 손님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낸다.

'깐죽포차'는 손님의 고민을 듣고 즉석에서 다른 테이블 손님들과 고민을 논의하며 해결책을 제시해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 '깐죽포차'만의 영업 철칙을 '일한 만큼 논다'고 정의한 최양락은 어느새 베짱이 본능이 발동, 직원 복지를 가장한 힐링을 즐긴다.

'깐죽포차' 제작진은 "최양락 선배님이 깐죽포차를 가슴 속에 열 달을 품고, 12월 16일 토요일 저녁 8시 20분에 출산하는 것이다. 그만큼 모든 출연자와 제작진들이 산통을 겪으며 온 힘을 다해 탄생시키는 자식 같은 프로그램이니 날 것 그 자체의 모습을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MBN 새 예능 프로그램 '깐죽포차'는 오는 16일 저녁 8시 20분 첫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