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BTS 뷔, ‘런닝맨’ 타짜 특집 우승...최고 시청률 5.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런닝맨’. 사진lSBS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런닝맨’ 타짜 특집에서 우승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5.2%, 가구 시청률 4.5%로 지난주보다 시청률이 상승했고,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9%(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이날 방송된 드라마, 예능, 교양 프로그램 통틀어 ‘2049 시청률 TOP 3’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캐러멜 월드’ 레이스 최종 결과가 공개됐다. 유승호와 방탄소년단 뷔, 그리고 멤버들은 마지막 승부를 위해 카드 게임을 진행했다. 두 카드의 숫자 합이 높으면 승리하게 되는데, 게임 초반 흐름을 탐색했던 뷔와 유승호, 유재석이 연이어 후반 게임에 합류하며 사실상 결승전을 예고했다.

‘캐러멀 부자’ 뷔는 게임에 합류하자마자 캐러멀 20개를 걸며 판을 주도했고, 유재석의 올인 기세에도 밀리지 않았다. 하지만 히든카드 숫자를 9가 아닌 6으로 잘못 본 뷔는 유재석의 히든카드 숫자 10에 패배하며 위기에 처했다. 상상초월 전개는 보는 이들의 흥미를 이끌어냈고, 뷔는 대출을 위해 가발을 착용하는 의욕으로 보였다. 그 사이 유승호는 처음으로 게임에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다.

순금 3돈이 걸린 마지막 한 판에는 김종국과 뷔, 유승호, 지석진이 도전했다. 뷔는 또 다시 시작하자마자 “올인하겠다”며 분위기를 주도했고 유승호, 김종국까지 모두 올인했다. 이어 히든카드를 공개, 유승호와 김종국은 합산 8로 동점, 지석진은 13, 뷔는 14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뷔는 “또 이겨서 기분 좋다”고 행복해했고 유승호는 “와서 또 졌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되면 복수하러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런닝투어 프로젝트–양세찬 편’이 공개되며 예고된 대로 ‘미리 하는 석진의 환갑 여행’이 전파를 탔다. 양세찬은 남은 돈을 전액 탕진하며 성대한 여행을 준비, 지석진은 시작부터 꽃가마를 타고 등장했다. 이후 호텔에서 양세찬의 지석진 약력 소개, 후배 코미디언들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개그맨 정호철의 등장에 유재석은 “4월에 결혼하지 않느냐”며 알아봐줬고, 정호철은 “존경한다”고 감사해했다. 이에 지석진은 “내 자리에 와서 왜 얘를 존경하냐”고 버럭해 웃음을 안겼다. 함께 뷔페 식사를 하게 된 후배들은 지석진에게 버라이어티 진출 노하우를 묻기도 했다. 하지만 지석진은 “솔직히 얘기하면 우리 때만큼 뜨기 쉽지 않다. 신인들이 활약할 자리가 없다”는 솔직한 이야기로 모두를 당황시켰다.

마지막 순서는 유재석의 축사와 제작진 롤링페이퍼였다. 모두가 지석진의 눈물을 기대했지만, 정작 지석진은 인공눈물로 쇼를 끝내려했고 그마저도 볼 쪽으로 눈물이 나며 못 말리는 웃음 본능을 보였다. 결국 선물 획득에도 실패한 지석진은 양세찬에 이은 다음 여행 주자로 선정되어 예산 없는 무전여행을 기획하게 됐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