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길에서 수채화를 그리다'…김철우 화백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유족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평생 화구를 배낭에 넣고 국내외를 다니며 대자연을 그린 화가 김철우(金哲宇)씨가 10일 오전 2시56분께 서울적십자병원에서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향년 68세.

1955년 6월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추계예대 서양화과에서 조용익(1934∼2023) 교수로부터 배웠다. 홍익대 대학원을 거쳐 대학 시간강사 일을 하는 한편, 화실을 운영하면서 150여회의 단체전에 참여했고, 13차례 개인전을 열었다.

평생 국내외 여행을 다니며 수채화를 그렸다. '성산일출봉', '설악산' 등 대자연을 그리길 즐겼다.

연합뉴스

울산바위1/162.2×112.1㎝/종이 위 수채(2017)
[고인 홈페이지 캡처]


지난 3월말 말기 암 진단을 받은 뒤 7월 인사동 갤러리 H에서 13번째 개인전 '길 위에서 그리다! 그리고, 멈추다!'전을 열었다. 이걸로 장례식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유족은 부인 이현숙씨와 사이에 아들 김휘열씨. 고인의 뜻에 따라 빈소를 마련하지 않았다. 12일 오전 10시 성북동성당에서 장례미사가 열린다.


[K스토리] '길 위에서 그리다! 그리고 멈추다', 자연주의 수채화가의 마지막 인사 [K스토리] '길 위에서 그리다! 그리고 멈추다', 자연주의 수채화가의 마지막 인사

chungwon@yna.co.kr

※ 부고 게재 문의는 팩스 02-398-3111, 전화 02-398-3000, 카톡 okjebo, 이메일 jebo@yna.co.kr(확인용 유족 연락처 필수)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