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PL REVIEW] '왕의 귀환' 손흥민 1골 2도움+8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까지 …토트넘 뉴캐슬에 4-1 대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최전방 공격수에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포지션을 옮긴 손흥민이 도움 두 개를 올리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시즌 10호골과 함께 도움 두 개로 4-1 대승을 이끌었다. 히샬리송이 멀티골을 기록했고 데스티니 우도기가 토트넘 입단 후 데뷔골을 터뜨렸다.

11라운드 첼시전부터 1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까지 5경기에서 1무 4패 부진에 빠져 있던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승점을 30점으로 쌓아 6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차이를 3점으로 벌렸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시즌 내내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뛰었던 손흥민을 왼쪽 측면 공격수로 기용했다. 대신 선발 명단에 복귀한 히샬리송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브레넌 존슨이 오른쪽 날개로 출전했다. 제임스 매디슨이 빠진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엔 데얀 쿨루셉스키와 지오바니 로셀소를 번갈아 썼는데 이날 경기에선 쿨루셉스키를 선택했다.

중원도 바뀌었다. 이브 비수마와 함께 시즌 초반 주전 미드필더로 토트넘 상승세를 이끌었던 파페 사르가 햄스트링 부상을 털고 비수마와 함께 중원을 꾸렸다. 토트넘은 사르가 빠진 자리에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를 기용해 왔다.

수비진은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징계를 털고 돌아온 직전 경기였던 웨스트햄전과 바뀌지 않았다. 로메로가 벤 데이비스와 함께 센터백 진영을 꾸렸고 데스티니 우도기, 페드로 포로가 좌우 측면에 자리했다. 골키퍼는 굴리엘모 비카리오.

공격진 축인 손흥민을 측면으로 옮긴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과감한 선택은 완벽하게 적중했다. 손흥민은 뉴캐슬 오른쪽 측면을 지배하며 도움 두 개를 더해 토트넘 승리에 앞장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득점 기회를 잡았다. 쿨루셉스키가 건넨 스루패스를 히샬리송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뉴캐슬 유나이티드 골문을 위협했다.

4분 뒤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반격했다. 토트넘 수비 라인이 높게 올라와 있는 틈을 노렸다. 롱 패스 한 방에 왼쪽 뒷 공간을 허물었다. 알렉산드르 이사크에게 향하는 크로스를 데이비스가 태클로 차단했다.

토트넘은 왼쪽에 배치한 손흥민을 활용하면서 득점 기회를 늘려가기 시작했다. 전반 18분 손흥민이 시도한 얼리 크로스가 날카롭게 휘어들어갔으나 뉴캐슬 두브라브카 골키퍼에게 잡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을 활용한 공격은 전반 25분 빛을 봤다. 중앙 공격에 가담한 우도기가 왼쪽 측면에 있는 손흥민에게 공을 건넨 뒤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했다. 손흥민은 헛다리로 키어런 트리피어를 제치고 왼발로 땅볼 크로스를 뿌렸고 이것이 달려들던 우도기 발에 걸려 득점이 됐다.

이날 토트넘의 주 공격 루트는 측면이었다. 전반 29분 득점 기회는 오른쪽 측면에서 만들어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존슨이 뿌린 땅볼 크로스가 날카로웠다. 사르의 발에 걸리지 않는 바람에 슈팅은 무산됐다.

전반 36분 토트넘의 추가골이 나왔고 이번에도 손흥민이 만들었다. 왼쪽 측면으로 크게 날아온 공을 잡은 뒤 헛다리로 다시 트리피어를 따돌렸다. 손흥민의 왼발 크로스를 이번엔 히샬리송이 마무리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매섭게 몰아붙였다. 전반 40분 존슨이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맞았다. 전반 43분 손흥민이 다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수비 진영에서 공을 잡고 빠른 속도로 드리블한 뒤 단번에 뉴캐슬 페널티박스 안까지 진입했다. 슈팅과 패스 선택지에서 왼쪽에 노마크 상태로 홀로 있던 쿨루셉스키에게 패스를 선택했다. 쿨루셉스키가 논스톱으로 크로스를 올렸는데 달려들던 히샬리송 머리에 닿지 않았다.

후반 59분 토트넘이 추가골을 넣었다. 포로가 띄운 공을 히샬리송이 다시 마무리했다. 히샬리송의 멀티골.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62분 손흥민이 득점 기회를 잡았다. 쿨루셉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뿌린 공을 손흥민이 달려들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도움 두 개를 올렸던 손흥민은 끝내 골맛을 봤다. 후반 83분 직접 얻어 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4-0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이 골로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이후에도 멈추지 않았다. 후반 87분엔 교체 투입된 올리버 스킵이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두브라브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분 뒤 손흥민이 돌파 후 시도한 슈팅은 반대편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후반 90분 손흥민을 불러들였다. 토트넘 팬들에게 기립박수를 유도하기 위한 교체 결정이었다. 홈 팬들은 일제히 기립해 손흥민에게 박수갈채를 보냈다.

후반 추가 시간 토트넘 선수들의 집중력이 떨어진 틈을 타 뉴캐슬 유나이티드 조엘링톤이 날린 오른발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그러나 남은 시간 동안 3골 차를 뒤집기는 역부족이었고 토트넘의 3골 차 승리로 종료 휘슬이 울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