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마에스트라' 이무생, 이영애에 이혼협박→김영재 불륜 목격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마에스트라 / 사진=tvN 마에스트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마에스트라' 이무생이 이영애에게 거침없이 다가갔고 이영애는 김영재의 불륜을 목격했다.

10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마에스트라'에서는 차세음(이영애)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상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정재(이무생)는 차세음을 찾아가 "내가 네 오케스트라를 샀다. 난 네가 이혼했으면 좋겠고 그러려면 협박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난 네가 이혼하기 전까지 더한강필의 모든 공연을 취소시킬 생각이다"라고 협박했다.

이후 속상한 마음에 집에서 홀로 술을 마시고 있던 차세음. 김필(김영재)은 차세음을 걱정했다.

그러면서 김필은 "그냥 우리 다 정리하고 미국으로 돌아갈까"라고 우려했다. 이에 차세음은 그럴 수는 없다고 이야기했다. 차세음은 유정재가 공연을 취소시킨 대신, 야외 공연으로 단원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무대를 강행했다.

유정재는 이를 보고 차세음을 찾아가 "아트센터 앞마당에서 라이브 방송까지 켜놓고 야외에서 무료 공연을 할 줄이야. 내가 제대로 한 방 먹었다. 내가 졌다. 역시 차세음은 쉽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차세음이 "할 말 끝나셨으면 가보겠습니다"라고 하자 유정재는 "근데 나도 포기를 모르는 성격이라는 건 알지 않냐. 다음번을 기대해라"라고 답했다. 이에 차세음은 "상대가 되어야 기대하는 거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비켰다.

차세음은 '차마에. 지하 1층 비상계단으로 와달라'라는 문자를 보고 지하 1층을 찾아갔다. 장소에 도착한 차세음은 김필이 다른 여자와 입을 맞추며 외도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곧이어 충격에 빠진 차세음에 유정재가 찾아와 "보지 마라"라며 만류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