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1만5000원 돈가스…“가격 대비 양 적고 직원 불친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객꾼 '원두커피 주겠다' 제안…입장 후 태도 돌변

세계일보

보배드림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산에 돈까스를 먹으러 간 손님이 가격 대비 양이 적고 직원이 불친절했다며 하소연하는 사연이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해졌다.

글쓴이는 "부모님이 옛날 생각도 나고 남산에 한 번 다녀오고 싶다고 하셔서 아내랑 함께 다녀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작성자는 "남산 케이블카에서 내리면 돈까스 가게가 모여있는 곳이 있다"며 "제일 처음 보인 호객꾼이 '여기서 돈까스 드시면 원두 커피 드리겠다'고 말하기에 그 가게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얼마 없어서 느낌이 좋지는 않았는데, 1만5000원 기본 돈까스를 시켰더니 이렇게 나왔다"며 음식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흰 접시에는 돈까스와 밥, 양배추 샐러드, 단무지가 담겨 있었다.

글쓴이는 "야채에 소스도 적었다"며 "음식 가지고 장난치는 건가 싶었다"고 적었다. 음식을 거의 남기고 가게를 나가는 길에 커피를 4잔 부탁했다는 그에게 직원은 "커피를 주기로 했나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작성자가 "호객 하시는 분이 준다고 하셨다"고 대답하자, 직원은 호객꾼에게 "OO아, 커피 드린다고 했어?"라고 확인했다. 이에 호객꾼은 "믹스커피라도 드릴까요?"라고 손님에게 물었다고 한다.

작성자는 "이렇게 장사해도 되나 싶어서 따지려다 부모님도 계셔서 그냥 나왔다"며 "커피는 나와서 사먹어도 되지만, 이런 식으로 호객해서 장사하는 집은 다시는 안 가고 싶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