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지인 여성 살해 뒤 극단선택 시도한 20대, 모습 드러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또래 여성 살해 후 극단적선택 시도한 20대…구속심사 - 승용차 주인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20대 남성이 10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2023.12.10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소 알고 지낸 여성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사건 발생 이후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살인과 자살방조 미수 혐의를 받는 남성 A(25)씨는 1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방법원에 들어섰다.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그는 수갑이 채워진 두 손을 가리개로 덮고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다. A씨는 모자와 마스크를 써 얼굴 노출을 최대한 피했다.

A씨는 “여성은 왜 살해했느냐”, “피해자와는 어떤 관계냐”는 질문에 아무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극단적 선택은 계획했느냐”는 물음에도 침묵했다.

서울신문

구속심사 출석하는 ‘지인 살해’ 피의자 - 평소 알고 지낸 20대 여성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또래 남성이 1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2023.12.1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이달 초 인천 미추홀구 빌라에서 20대 여성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2시 30분쯤 인천 중구 영종도 갓길에 주차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서 A씨와 C(28·남)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당시 이들은 운전석과 조수석에 따로 앉아 있었다. 경찰은 SUV 차량번호를 조회해 차량 소유주 B씨의 집에 찾아갔지만, 이미 그는 숨져 있었다.

B씨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은 없었다. B씨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8일 “경부(목부위) 압박에 의한 질식사”라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서울신문

지난 6일 오후 2시 31분쯤 인천 중구 영종도 갓길에서 차량을 세워두고 극단선택을 하려 한 20대 남성 2명이 발견된 차량. 2023.12.6 뉴스1(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경찰은 A씨와 C씨가 B씨 사망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였고 증거를 확보해 A씨를 피의자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 살인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정확한 범행 동기는 진술하지 않았다. 의식을 잃은 채 함께 차에서 발견된 C씨에 대해서도 “C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처음 만났다”며 “살인 범행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피해자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며 “A씨가 범행 동기를 진술했지만 너무 황당한 주장이어서 추가로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C씨는 병원 치료 뒤 회복 상태를 보고 추후 조사할 방침이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