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군 초급간부 봉급도 오른다…'중견기업 수준' 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10일) 현재 3천3백만 원에서 3천9백만 원 정도인 소위와 하사의 연소득을 오는 2027년까지 3천8백만 원에서 5천만 원 수준으로 올리는 내용의 군인 복지 중기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부대별 인상 연소득은 전방 경계부대의 초급간부는 4천9백만 원에서 5천만 원, 일반부대의 초급간부는 3천8백만 원에서 3천9백만 원입니다.

군의관과 조종사 등 전문자격 보유 간부들의 임금도 다른 공공기관 수준까지 올리겠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