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미우새’ 이동건 딸 로아 “아빠 아픈 게 제일 싫어”...뭉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미우새’ 이동건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빠 이동건과 딸 로아의 특별한 하루가 공개된다.

10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딸 로아와 마법 같은 하루를 보내는 아빠 이동건의 일상이 그려진다. 이동건은 일주일에 하루 로아를 만난다고 전하며, 딸 로아에 대한 사랑을 표현한 바 있다.

이동건은 딸과 만남을 앞두고 아침부터 의문의 장소를 찾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한편 능숙하게 어린이용품을 챙기며 설레는 모습을 감추지 못하는 이동건의 모습에 母벤져스 모두 흐뭇한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모든 준비를 마친 후, 로아를 데리러 간 이동건은 아파트 주차장에서 로아를 만나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로아 또한 “아빠 보고 싶었다”라는 말을 전하며 행복한 마음을 한껏 표현했다. 이동건을 똑 닮은 로아의 모습에 母벤져스는 “너무 예쁘다”, “귀엽다”라며 사랑스러운 로아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동건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준비한 로아의 선물을 주고, 요즘 한창 공주 놀이에 빠진 로아를 기쁘게 하기 위해 아찔한 공주 분장까지 감행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점심 식사로 주먹밥을 함께 만들었다. 완성된 주먹밥을 먹은 로아는 “너무 맛있어”, “아빠 요리사 같아”라고 칭찬을 늘어놓아 아빠 동건을 행복하게 했다.

아빠와 식사하던 로아는 예상치 못한 말을 꺼내 이동건을 당황하게 했다. 로아의 말에 이를 지켜보던 동건 母마저 눈시울을 붉혔다.

로아는 이동건에게 “아빠 아픈 게 세상에서 제일 싫어”라고 말하며 아빠에 대한 사랑을 표현해 이동건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동건과 母벤져스의 가슴을 울린 로아의 말 한마디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미운 우리 새끼’는 10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