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관광명소 베네치아 대운하 물빛이 녹색으로…기후총회 중 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 베네치아 운하의 물이 기후변화 시위로 녹색으로 변한 모습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 베네치아 대운하가 기후 활동가들이 시위를 벌이며 풀어놓은 염료로 인해 몇 시간 동안 녹색으로 물들었습니다.

기후 활동 단체 멸종저항(Extinction Rebellion·XR) 소속 활동가들은 현지시간 9일 오후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을 촉구하며 베네치아 대운하 물에 형광 물질을 푸는 시위를 벌였다고 AFP·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몇몇 활동가들은 운하를 가로지르는 리알토 다리 난간에 밧줄과 벨트로 몸을 묶고 매달린 채 'COP28: 정부가 말만 하는 동안 우리는 줄에 매달려 있다'고 적힌 현수막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벌였습니다.

이는 현재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진행 중인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가 실질적인 결과를 도출하는 데 실패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입니다.

XR 이탈리아 본부는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베네치아 운하 물에 '무해한' 형광 염료를 뿌렸고 몇 시간 내로 물은 원래 상태로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기후 위기는 이탈리아에 재앙적인 결과를 이미 가져오고 있다"며 "과학은 우리에게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말하는데 정치인들은 소극(笑劇)에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미래가 화석 연료 산업에 팔려나가고 있는 와중에 침묵하고 있을 수 없다"고 썼습니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이날 시위를 '에코 반달리즘(공공 기물 등을 파손하는 행위)'이라고 비난하며 이탈리아 당국에 이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이날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로마 티메르 강과 밀라노의 운하, 토리노의 포 강도 비슷한 시위로 물이 녹색으로 변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이현식 D콘텐츠 제작위원 hyunsik@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