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돈 많음 제일 살기 좋다며"…韓 부자 해외 이탈, 세계 7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최근 미국 경제지 24/7월스트리트는 해외 이주를 하는 부자들의 국적 순위를 공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위는 중국이 올랐다. 대한민국은 7위, 일본은 10위에 기록됐다. 인도가 2위, 영국이 3위, 러시아가 4위, 브라질이 5위, 홍콩이 6위, 멕시코가 8위, 남아프리카가 9위에 올랐다.

매체는 1위 중국에 대해 “지난 10년 사이 억만장자들이 대거 중국을 떠났고 코로나19 사태로 그 상황이 가속화 됐다”며 중국의 방대한 인구, 권위주의적 정부, 국가 통제된 자본주의를 생각하면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또 “중국은 대부분의 이웃 국가들과 국경 및 영유권 분쟁을 벌여 홍콩 대만과 정치적 갈등을 빚고 있으며, 미국과는 경제적 패권적 지위 다툼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이 결합돼 부에 관한 매우 엄격한 법제도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올해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부유층 이탈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가 풀리면서 억만장자들은 기업 납세에 관대하고 금융 규제가 적으며 시장이 안정적인 미국 호주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으로 대거 이동하고 있다”고 했다.

7위 한국에 대해선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한 경제국 중 하나”라며 “지난 수십 년 동안 폭발적인 성장을 이뤘다”고 했다. 이어 “많은 억만장자들은 생활비가 더 싼 곳으로 자신들의 부를 움직이려 한국을 떠나고있다”고 했다. 또 “한국에서는 자본의 유동성이 높아 해외이주를 큰 문제없이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헤럴드경제

10위인 일본에 대해선 “높은 생활거주비용과 인구과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 규제”로 부자들이 해외로 이탈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도쿄 등 일본의 대도시는 주거비가 세계에서도 최대급으로 높다”며 “부자들이 자산을 지키기 위해 해외 이주하는 게 당연하다. 실제로 일본 정부는 도쿄 23구에 거주하거나 통근하는 사람들의 지방이주를 경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했다. 게다가 “금융정책에 따른 엔화 가치의 대폭하락으로 일본시장 투자를 멈추고 일본을 떠나는 것을 선택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