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티처스’ 전현무 “엄마가 그냥 싫었다”...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티처스’ 사진|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동의 자랑’ 전현무가 ‘중2병’이 극에 달했던 질풍노도의 사춘기를 회상했다.

10일 방송될 채널A ‘성적을 부탁해 : 티처스’ 6회에는 지난해 거친 방황을 거쳐 영어 내신에서 100점 만점에 ‘11점’을 받은 중3 이민성 학생이 등장했다.

공개된 일상 VCR에서 도전 학생은 친구들과 오락실에서 ‘힘자랑’에 여념이 없었다. 그 다음에는 휴대전화를 만지다 침대에서 단잠에 빠졌다. 이후에도 PC방에서 게임에 몰입했다. ‘티처스’ 사상 처음으로 공부하는 모습이 나오지 않는 VCR에 장영란은 “이런 VCR은 처음이다”라며 생소해 했고, 한혜진도 “도대체 공부는 언제 하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전현무도 “오늘 안에는 공부 힘들 것 같은데...”라며 농담을 건넸다.

스튜디오에 나온 이민성 학생의 어머니는 “작년엔 정말 우리 아들이 아닌 것 같았다”고 ‘중2병’이 심각했음을 밝혔지만, 전현무와 ‘영어 1타’ 조정식 강사는 입을 모아 “사춘기에 저 정도면 다정한 아들”이라고 평했다. 전현무는 “저는 사춘기 때 다른 건 기억이 안 나는데, 어머니가 그냥 싫었다”고 충격 고백을 전했다.

결국 장영란이 “어머니께서 보고 계신다”며 만류했지만, 전현무는 한술 더 떠 “어머니 들으시라고 말씀드리는 거다”라며 폭주하기 시작했다. 전현무는 “엄마가 잔소리를 안 했는데도, 그냥 엄마 얼굴만 봐도 너무 짜증이 났다”며 “어머니가 잘못하신 것은 없다. 근데 어쩔 수가 없었다”고 질풍노도(?)의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자타공인 ‘엘리트’이자 ‘엄친아’인 전현무의 ‘반전 사춘기’에 들은 이민성 학생이 활짝 미소를 보이자, 조정식 강사도 “맞다. 호르몬 문제라 어쩔 수가 없다”며 두둔했다.

오락실과 낮잠, PC방으로 가득 찬 일상이 이어지자 장영란은 “지금까지 공부하는 장면은 없었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말로 기대감을 끌어모았다. 과연 ‘영어 1타’ 조정식 강사와 만난 ‘영어 11점’ 이민성 학생이 30일 간 도전 끝에 얼마나 바뀌었을지, ‘비명’ 나오는 반전 성적표는 방소에서 공개된다.

‘티처스’는 10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