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종합] '고려 거란 전쟁' 최수종, 내부 배신으로 위기 맞고 분노했다…홀로 거란 진영 향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려 거란 전쟁'에서 배우 최수종은 거란의 진영에 홀로 들어갔다.

9일 방송된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에서 강감찬(최수종 분)이 내부에서 일어난 배신으로 인해서 위기를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감찬은 거란군의 공격으로 인해 거짓 친조를 보낼 것을 계획했다. 최사위(박유승 분)을 찾아간 강감찬은 "그들이 당도할 시간을 벌기 위해 하는 일이다. 서경을 사수하려는 것이 폐하의 뜻이다"라고 말하며 거짓 친조로 시간을 벌자고 언급했다. 하지만 혹여나 계획이 틀어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이들에게 강감찬은 안심시키며 "(거란군을) 최대한 오래 붙잡아달라"라며 지시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란의 진영에 있는 야율융서(김혁 분)을 만나기 위해 강감찬은 직접 움직였다. 야율융서에게 친조를 제안하려고 했던 것. 하지만 거란 진영에서 고려인 포로들을 본 강감찬은 분노를 감출 수밖에 없었다. 강감찬은 "저희 성상께서는 폐하의 책봉만을 기다렸다. 폐하의 책봉은 보살핌을 약속받은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소배압(김준배 분)은 야율융서에게 강감찬의 말을 믿지 말라고 말하며 의심했다.

야율융서는 결국 친조 제안을 받아들였다. 강감찬은 야율융서에게 백성들을 약탈하는 행위 역시도 멈춰달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의심을 멈추지 않던 소배압은 강감찬에게 술과 음식을 권하며 그를 거란 진영에 묶어뒀다. 강감찬은 그간의 연유를 고하며 강조 탓에 현종(김동준 분)이 거란에 대항할 수밖에 없었다는 거짓말을 했고, 야율융서는 믿음을 보였지만 소배압은 믿지 못했던 것.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배압은 강감찬에게 "내일 거란 군사들과 함께 서경으로 가 서경의 항복을 받아와라. 친조는 항복을 결심했다는 것 아니냐"라며 겁박했고, 강감찬은 "모든 일에는 절차가 있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소배압은 자신의 주장을 굳건히 하며 "고려의 항복이 진심이라면. 서경을 항복시켜 성문을 활짝 열어라. 그렇지 않으면 무조건 서경으로 진격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경부유수는 현종과 강감찬의 계획을 따르지 않고 항복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그는 "공연히 맞서 싸우다가 서경성과 함께 불타 죽을 수밖에 없다. 그래도 싸우고 싶은 사람은 앞으로 나와라"라고 이야기했던 것.

결국 강감찬은 거란의 사신을 동행하고 서경으로 향했다. 서경의 관리들은 거란의 편에 서서 친조가 거짓이었음을 밝혔다. 이에 강감찬은 옥에 갇히게 되었으며, 거란에 끌려가는 위기를 맞았다. 강감찬은 어쩔 수 없었다는 군사의 말에 "자네가 선택한 것이다. 스스로 반역에 동참한 것이다. 이 순간만 넘기면 승리할 수 있다. 단 하루만 시간을 벌면 서경을 지킬 수 있다. 근데 그 기회를 자네 같은 자들이 날려 먹고 있다"라며 분노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 고려 군사들의 도움으로 강감찬은 위기에서 벗어났지만, 거란의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다시 거란의 진영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야율융서와 소배압은 서경으로부터 소식이 들려오지 않자, 강감찬을 의심했다. 결국 야율융서는 진격 명령을 내렸고, 강감찬은 거란의 진영에 등장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