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가성비에 서비스까지 '듬뿍'…기사식당에 몰리는 사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요새 기사식당에 가보면 운전기사가 아닌 손님들이 더 많다고 합니다. 고물가 속에서 가성비가 좋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일 텐데, 이것 말고도 사람들이 여기를 찾는 이유가 꽤 있습니다.

심우섭 기자입니다.

<기자>

패션 잡지 에디터인 박찬용 씨, 요즘 집 근처 기사식당에서 혼밥을 즐깁니다.

[박찬용/패션지 에디터 : 가격에 비해서 선도가 높은 음식이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물가도 많이 오르고 있는데 밥 추가라거나 반찬 추가 등등 아무래도 경제적인 면이 장점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