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불후의명곡' 양지은 "6살 첫째 아들, 이찬원에 지고 불꺼지자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양지은이 아들이 눈물을 흘렸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635회 '레전드 리메이크 특집' 2부에는 안성훈, 유회승, 터치드, 양지은, LUCY(루시)가 출격했다.

조이뉴스24

'불후의 명곡' 양지은이 아들이 눈물을 흘렸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터치드, 루시, 안성훈에 이어 네 번째 무대에 오르게 된 양지은은 6살 첫째 아들 얘기가 나오자 "아들이 방송 보다가 운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찬원 씨랑 대결한 무대에서 불이 꺼지는 모습을 본 거다. '엄마 진거냐'라고 하길래 '불이 꺼지는 것이 이기는 거'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양지은은 신중현이 부르고 이선희가 리메이크했던 '아름다운 강산'을 선곡했다. 그는 "한국적인 음악 멋있게 들려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