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두산 포수 박유연, 음주운전 숨겼다가 들통…다음 주 징계위원회 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두산 베어스 포수 박유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 포수 박유연이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구단에 숨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9일 두산 구단 관계자는 “박유연이 지난 9월 술자리를 한 다음 날 오전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 음주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라며 “구단에 보고하지 않아 최근에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구단은 박유연의 음주운전 적발을 인지한 직후 한국야구위원회(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고, 다음 주 징계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특히 구단은 KBO 징계와 더불어 음주 운전으로 팀의 품위를 실추시키고 이를 보고하지 않은 박유연에 대해 책임을 물을 예정으로, 중징계가 예상되고있다.

한편 지난달에도 롯데 자이언츠의 내야수 배영빈이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사실을 구단에 숨겼다가 방출됐다. 이와 별도로 KBO는 상벌위원회를 열어 배영빈에게 1년 실격 처분 및 사회봉사활동 80시간의 징계안을 내렸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