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서울의 봄' 600만 관객 돌파…'천만 영화' 향해 질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의 봄' 600만 관객 돌파…'천만 영화' 향해 질주

영화 '서울의 봄'이 관객 600만명을 돌파하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개봉한 지 18일째인 오늘(9일) 새벽 누적 관객 수 6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극장가에선 '서울의 봄'이 '범죄도시 3'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에 등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김성수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과 정우성이 주연한 '서울의 봄'은 1979년 12.12 군사반란 당시 긴박했던 9시간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구성한 작품입니다.

오주현 기자 (viva5@yna.co.kr)

#서울의_봄 #600만_돌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