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17세에 美변호사 합격, 18세엔 검사…'법 천재' 한국계 청년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에서 한국계 청년이 17세의 나이로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최연소 기록을 세웠다.

미 캘리포니아주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지난 6일(현지시간) 최근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18)이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최연소 합격한 주인공이라고 소개했다.

중앙일보

미국 캘리포니아주 최연소 변호사 시험 합격자 피터 박(오른쪽)이 6일 검사로 임용되며 선서하는 모습. 사진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캘리포니아에서 최연소 합격 기록은 18세였는데, 피터 박은 지난 7월 당시 만 17세로 변호사 시험 첫 도전에 바로 합격했다.

피터 박은 13세였던 2019년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 사이프레스에 있는 고등학교 ‘옥스퍼드 아카데미’에 입학했으며, 동시에 노스웨스턴 캘리포니아대학교 법대에 등록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대학 수준의 자격을 검증하는 시험(CLEPS)에 합격하면 고교 졸업장 없이도 로스쿨에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2년 뒤인 2021년 캘리포니아에서 고등학교를 조기 졸업할 수 있는 시험(CHSPE)에 합격해 고교 과정을 마친 뒤 로스쿨 공부에 집중해 올해 졸업했다.

올해 8월부터는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에서 시보로 일했고, 지난달 말 주(州)법상 성인인 18세가 되며 정식 임용돼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어린 현직 검사로 일하고 있다.

지난 5일 공식 임명장을 받고 선서한 피터 박은 “쉽지는 않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며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훈련과 전략이 필요했고, 결국 해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툴레어 카운티 지방검찰청 소속 피터 박.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 길을 발견한 것이 내게 큰 축복이며, 더 많은 사람이 변호사가 될 수 있는 대안적인 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내가 검사가 되고 싶은 이유는 사회의 자유, 평등, 정의를 수호해야 한다는 도덕적 사명감 때문”며 “검사가 지역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고 피해자를 구제하는 모습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