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영화계 소식

‘서울의 봄’ 누적 관객 600만 돌파…개봉 18일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말 지나며 700만 넘어설 듯

한겨레

영화 ‘서울의 봄’ 스틸 컷.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79년 12월12일 벌어진 전두환 등 신군부의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8일만인 9일 누적 관객수 600만명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와 이 영화 배급사인 플러스 엔터테인먼트 설명을 종합하면, ‘서울의 봄’은 이날 새벽 누적 관객수 600만명을 넘어섰다. 이날 현재 예매율 62.7%를 기록 중인 가운데 이번 주말을 지나면서 누적 관객수 7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다양한 세대에서 고르게 지지를 받으며 한 영화를 여러 번 보는 이른바 ‘엔(N)차 관람’도 늘고 있어, 극장가에서는 이 영화가 ‘범죄도시3’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에 오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영화 ‘비트’ ‘태양은 없다’ ‘아수라’ 등을 만든 김성수 감독이 연출한 ‘서울의 봄’은 12·12 군사반란 당일 긴박했던 9시간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황정민과 정우성이 주연을 맡았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