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테일러 스위프트 '에라스 투어', 사상 첫 10억 달러 매출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순회공연인 '에라스 투어'가 사상 최초로 매출 10억 달러 고지에 올라섰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어제(8일)(현지시간) 공연 전문지 폴스타를 인용해 스위프트의 에라스 투어 매출이 10억 4천만 달러, 우리 돈 약 1조 3천700억 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금까지 팝스타의 공연 중에서 최다 매출을 기록한 것은 엘튼 존의 고별 공연인 '페어웰 옐로 브릭 로드 투어'였습니다.

다만 9억 3천900만 달러, 우리 돈 약 1조 2천300억 원의 매출을 올린 엘튼 존의 공연은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해 코로나19 기간을 제외하고 올해까지 장기간 이어졌습니다.

이에 비해 올해 시작한 스위프트의 투어는 8개월간 60회의 공연 만에 역대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스위프트의 공연은 평균 관객 7만 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경기장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에라스 투어의 입장권 평균 가격은 238.95달러, 우리 돈 약 31만 4천 원 수준입니다.

최근 남미에서 공연 일정을 소화한 스위프트는 내년부터 아시아와 유럽에서 에라스 투어를 이어 나갈 예정입니다.

이 때문에 에라스 투어의 매출액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북미에서 시작된 에라스 투어는 스위프트를 보기 위해 몰려든 팬들 때문에 공연이 열리는 도시의 식당, 호텔 등의 매출까지 함께 늘면서 '스위프트노믹스'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킬 정도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최근 스위프트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2023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타임은 "스위프트의 인기는 10년 이상 상승해왔지만, 올해의 경우 예술과 상업적 측면에서 핵융합과 같은 에너지를 분출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안상우 기자 asw@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