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입시비리' 조민, 첫 재판 출석…"공소권 남용 재판 무효"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입시비리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장관 딸이 첫 재판에 나왔습니다. 조 씨는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검찰이 뒤늦게 자신을 기소한 건 부당하다며, 재판 무효를 주장했습니다.

법원이 이 주장을 받아들일지, 윤태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입시 비리 첫 재판에 출석한 조민씨는 쏟아지는 질문에 짧게 입장을 밝히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조민
"(반성하십니까? 한 말씀 해주시죠?) 재판에 성실히 참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