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브라질 명문 산투스, 111년 만에 2부리그 강등…분노한 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멀리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무슨 일일까요.

도로에 세워진 차량이 불타고 있습니다.

다 축구 때문입니다.

축구장으로 가볼까요.

[산투스FC 1:2 포르탈레자/브라질 챔피언십]

골키퍼가 엎드려 울고, 선수들도 주저앉아 눈물을 흘립니다.

심판들은 경찰의 호위를 받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데요.

축구 황제 펠레가 뛰었던 브라질 명문 구단 산투스가 2부리그로 강등됐기 때문입니다.

11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그 충격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가죠.

잔뜩 뿔난 축구팬들을 경찰도 제대로 막지 못했습니다.

버스 여섯 대와 자동차 네 대, 경찰차 두 대가 파손됐고 경찰 11명이 다쳤습니다.

이수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