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김상중, '그알'은 잊어라..이하늬 시아버지 된다 (밤에 피는 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밤에 피는 꽃’에서 강렬한 무게감을 선사할 배우 김상중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내년 1월 1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 극본 이샘, 정명인 / 제작 베이스스토리, 필름그리다, 사람엔터테인먼트)은 김상중의 온화하면서도 위엄이 묻어나는 첫 스틸을 오늘(8일) 공개했다.

‘밤에 피는 꽃’은 밤이 되면 담을 넘는 십오 년 차 수절과부 '여화'와 사대문 안 모두가 탐내는 갓벽남 종사관 '수호'의 담 넘고 선 넘는 아슬아슬 코믹 액션 사극이다.

김상중은 극 중 조선 최고의 명재상이란 칭송을 받고 있는 좌의정 ‘석지성’ 역으로 분한다. 현명하고 온화한 성품의 석지성은 조정의 기틀을 탄탄하게 다져나가는데 일조하며 왕과 함께 정권을 이끌어간다. 또한 그는 명분과 대의를 위한 굳건한 신념에 따라 행동하는 진취적인 면모를 지닌 인물이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석지성 역에 완벽하게 녹아든 김상중의 모습이 다채롭게 담겨 있다. 옅은 미소와 함께 표정만으로 좌중을 압도하는 김상중의 카리스마가 숨을 멎게 만든다.

특히 ‘밤에 피는 꽃’에서 이하늬(조여화 역)의 시아버지로 등장하는 김상중은 이하늬와 극강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어 갈 예정이라, 두 사람이 선보일 연기 케미스트리가 기대된다.

‘밤에 피는 꽃’ 제작진은 “극 중 석지성은 뜻하지 않은 반전과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가져다주는 인물로 극을 쥐락펴락한다. 그가 어떤 키를 쥐고 극을 이끌어나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은 ‘홍천기’, ‘하이에나’, ‘별에서 온 그대’, ‘뿌리 깊은 나무’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로 정평이 나 있는 장태유 감독과 탄탄한 집필력을 자랑하는 이샘, 정명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여기에 이하늬, 이종원, 김상중, 이기우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까지 대거 등장해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nyc@osen.co.kr

[사진] '밤에 피는 꽃'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