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불수능 킬러'…용인서 나온 수능 만점자 "생애 첫 1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용인외대부고 출신 유리아 양 소감

"얼떨떨…사회에 기여하고 싶어"

서울대 의대 못가는 선택과목 응시

킬러문항 배제 소식에 기출문제 집중

학부모 "성향 존중, 자율적으로 키워"

노컷뉴스

수능 만점자 유리아 씨. 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유일하게 만점을 받은 용인외대부고 출신 재수생 유리아(19) 양이 "만점을 확신하지 못했는데, 얼떨떨하고 정신이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8일 연합뉴스 인터뷰 보도에서 유양은 "시험을 보고 난 뒤에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고 만점이 없을 것 같다는 기사를 봐서 가채점 결과 만점이 나왔지만, 아닌가 보다 생각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수능은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킬러문항'을 배제한다는 교육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양은 지난해 수능 때 몇 문제에서 실수한 탓에 자신이 원하던 의과대학에 가기 어렵다고 판단해 재수를 결심했다. 그러고는 '불수능'으로 불리는 두 번째 시험에서 최고의 결과를 낸 것이다.

그는 "가장 어려운 문제는 국어에서 현대소설 '골목 안'이 지문이었던 문제들로, 맥락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시험 도중에는 이게 킬러문항인지 신경 쓸 틈이 없어서 잘 못 느끼고 시간 관리에만 집중했다"고 돌이켰다.

만점 비결의 핵심은 '꼼꼼한 문제 읽기'와 '기출 문제 풀이'였다.

유양은 "문제의 문장 하나하나를 제대로 읽어서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며 "그 외에는 기출 문제를 많이 풀어본 게 효과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수 기간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는 학원과 독서실에서 공부하고, 주말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려고 했다고 한다. "수능에 최대한 생활 패턴을 맞추려고 했고 잠이 많아서 주말을 비롯해 쉴 때는 주로 잠을 자거나 아빠와 영화를 많이 봤다"는 것이다.

또 그는 이번 전국 1등이 생애 '첫 1등'이라고 수줍게 털어놨다. 유양은 "내신으로는 학교에서 최상위권이 아니었고, 모의고사는 상위권이었지만 1등을 해본 적은 없다"고 했다.

이처럼 최고의 성적을 거두면서 원하는 의과대학에 갈 가능성이 커진 유양. 다만 서울대 의대에는 원서를 낼 순 없는 상황이다.

올해 서울대 의대는 과학탐구 영역에서 화학, 물리를 선택한 수험생으로 응시 자격을 제한했는데, 유 양은 평소 자신이 좋아하던 생물과 지구과학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혀 후회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그가 의대를 선택한 배경에는 '뇌'에 대한 호기심과 가정사가 놓여 있다.

유양은 "고등학교 때부터 뇌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외할아버지랑 친할머니가 알츠하이머병을 앓으셔서 더 관심이 생겼고, 뇌에 관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사회에 기여하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망으로 인터뷰를 마쳤다.

유양의 어머니는 수능 만점 자녀를 키워낸 것과 관련해 "리아를 비롯해 자녀가 3명 있는데 각각의 성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키우려고 한 게 전부"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양은 이날 자신이 다닌 입시학원인 시대인재를 통해 전한 서면 인터뷰 답변에서도 추가 소감을 남겼다.

그는 킬러문항 배제 방침이 수험기간 발표된 점에 영향을 받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어쩔 수 없이 기출을 다시 볼 수밖에 없겠다고 생각했다"며 "킬러문항이 배제된다면 평가원에서는 논란이 없을만한 기존의 문제들을 오마쥬 할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공교육 만으로 수능 문제를 충분히 풀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사교육을 받지 않고 만점을 받았다면 이 질문에 답할 수 있겠지만 어쨌든 재수종합학원에 다녔기 때문에 답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