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상민, 母 유품 정리 중 발견한 메모에 ‘울컥’(‘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미운 우리 새끼’. 사진l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이 유품을 정리하며 어머니를 떠나보낸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품을 정리하며 마지막 이별을 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11월 4일, 6년간의 투병 생활 끝에 작고한 이상민의 어머니. ‘미운 우리 새끼’ 母벤져스 멤버로 합류해 아들 이상민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을 표현했던 상민 母의 안타까운 소식은 모두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이상민은 홀로 어머니의 사망신고 및 6년간 병원에서 사용했던 유품들을 정리했다. 이상민은 어머니가 입던 옷들을 정리하다가 “엄마 냄새가 난다”라며 그리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품들 속 생전 어머니가 사용했던 수첩이 발견됐고, 그 속에 남겨진 메모를 본 이상민은 물론 스튜디오의 모두가 가슴 아파했다는 후문이다.

납골당에 가기 전, 어머니 운구를 도와준 고마운 동생 김준호를 만난 이상민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갑작스러운 병원의 연락에 뛰어가 어머니의 마지막을 지켰던 이상민. 사망선고 직전, 어머니에게 건넨 이상민의 마지막 말 한마디가 공개되자 이를 지켜보던 MC 서장훈 또한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어머니의 봉안함이 안치된 납골당을 찾은 이상민은 어머니의 봉안함 옆에 평소 아끼셨던 유품들을 놓아드렸다. 이상민은 어머니 봉안함 앞에서 “꿈에서라도 나타나 달라”라고 말하며, 그동안 하고 싶었던 가슴속 이야기를 전하다 오열했고,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母벤져스 모두가 함께 눈물을 흘렸다.

사랑하는 어머니를 떠나보내야만 하는 이상민의 마지막 이별 이야기는 오는 10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