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박지윤과 이혼' 최동석 "엄마 나는 행복하게 잘 살고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여유로운 근황을 알렸다.

최동석은 최근 자신의 SNS에 "엄마 나는 행복하게 잘 살고 있어"란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바다뷰 카페에 앉아 창 밖을 내다보며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을 비롯해 먹음직스러운 빵, 커피, 밥과 국 등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이에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앞서 그는 지인과 술자리를 인증하며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묵묵히 내 옆을 지켜준 고마운 동생"이라고 털어넣기도. 이어 "지하까지 꺼지는 고통 속에서도 일으켜 주고 잡아줬던 고마운 손길. 내가 잊지 않고 잘할게"라고 전했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지난달 31일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고 이혼 절차를 진행 중임을 알렸다.

이후 박지윤은 소속사를 통해 “오랜 시간 저를 비롯해 최동석 씨와 저희 가족을 지켜 봐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라며,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의 부모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라고 이혼 사실을 알렸다.

한편 최동석은 박지윤과 KBS 아나운서 30기 동기로, 두 사람은 사내 연애로 인연을 맺고 2009년 11월 결혼했다. 슬하에는 딸, 아들을 두고 있다. 그러나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이했다.

/nyc@osen.co.kr

[사진] 최동석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