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미 민주당 지지층서 바이든 지지율 9%p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조 바이든 대통령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교전을 재개한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정책에 대한 민주당 지지자들의 지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이든 정부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교전 중지를 중재하고 이스라엘에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공개 압박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됩니다.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4일까지 1천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현지시간 7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자들의 59%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접근 방식에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11월 조사(50%)보다 9% 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며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이 발생하기 이전인 8월 조사(57%) 때와 비슷한 수치입니다.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75%)도 전달(69%)에 비해 상승했습니다.

이번 조사가 진행된 시점은 인질 석방을 위해 교전이 중지됐던 시기 (11월24일~12월 1일)와 부분적으로 겹칩니다.

바이든 정부는 이 교전 중지를 중재했으며 교전이 재개되자 "너무 많은 무고한 민간인이 숨졌다"(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면서 이스라엘 민간인 피해를 줄일 것을 압박했습니다.

AP 여론조사에 응답한 미국 유권자 그렉 베어드는 이 매체에 "바이든 대통령이 정말 나쁜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하자 강도 높게 이를 규탄하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고 이스라엘에 무기 등을 지원했습니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팔레스타인 민간인의 사망자가 급증하자 아랍계와 진보 진영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가 하락했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아랍계 미국인의 지지는 이달 초 조사에서 40%포인트 이상 급락하기도 했습니다.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진행된 주요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민주당 내에서 위기감이 고조된 바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