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김하성, "협박당하고 있다" 고소에 반박한 후배…"美서 상습 폭행당해" 주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골든 글러브를 수상한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지난달 20일 서울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수상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내야수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국내에서 함께 뛰었던 후배 A씨를 고소한 가운데 A씨 역시 반박에 나섰다.

7일 경찰에 따르면 김하성은 최근 서울 강남경찰서에 A씨에 대해 공갈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김하성이 국내에서 뛰었던 프로구단 키움 히어로즈 소속 선수로 현재는 은퇴했다.

김하성은 2년 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A씨와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인 뒤 합의금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합의금을 건넨 뒤에도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를 하고 있다는 것이 김하성 측의 입장이다.

김하성 측은 NHN스포츠를 통해 “당시 김하성 선수의 일방적인 폭행이 아닌 실랑이 정도였다”라며 “다만 미국 진출 직전이라 일을 크게 벌이고 싶지 않아 합의금을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MBN에 따르면 A씨의 법률대리인은 김하성으로부터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지난 2021년 A씨가 김하성에게 일방적으로 폭행당했고, 사건 이후 김하성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그의 로드매니저로 미국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상습 폭행을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하성은 2014년 프로에 입단한 뒤 2020년까지 키움 히어로즈에서 활약했다. 이후 2021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올해는 타율 0.260, 홈런 18개, 안타 140개, 타점 60 등의 우수한 성적을 냈다. 이러한 활약으로 아시아 선수 최초로 MLB 골든글러브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