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김혜수, ‘밀수’로 여우주연상 “염정아와 사랑에 빠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혜수가 영화 ‘밀수’로 춘사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스포츠월드

사진=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일 김혜수는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진행된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에서 ‘자백’ 김윤진, ‘달짝지근해: 7510’ 김희선을 제치고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김혜수는 “‘밀수’를 촬영하면서 제 짝궁이었던 염정아 씨와는 사랑에 빠지게 됐고, 제 파트너였던 우리 조인성 씨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많이 지키고 배웠다. 함께 작품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은 배우들이었다”며 진심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날 대망의 남우주연상은 영화 ‘올빼미’ 주연 류준열에게 돌아갔다. 마찬가지로 ‘올빼미’에 출연한 김성철도 신인남우상을 받았다. 그는 “‘올빼미’를 만들기 위해 도와줬던 많은 사람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더 많은 작품에서 관객에게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빼미’는 김성철에게 많은 것을 남긴 영화다. 특히 업계 사람들의 끊임 없는 호평을 받고 있다. 안태진 감독은 “다음 작품에서도 김성철과 함께 하고 싶다”는 말을 인터뷰에서 남겼고, 인조 역의 유해진은 “김성철의 연기를 보고 놀랐다”고 칭찬할 정도였다.

‘밀수’는 류승완 감독의 개성 있는 연출과 배우들의 열연과 캐릭터 관계성, 시원하고 짜릿한 액션은 물론 향수를 자극하는 OST까지 모든 요소가 완벽한 영화로 각광 받으며 전 세대 관객층이 모두 고른 관람 추이를 보이고 있는 단 하나의 여름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밀수의 흥행 요인으로는 개봉 타이밍 외에도 액션과 코미디의 적절한 조합, 화려한 스타 배우진, 소재와 배경의 독특함 등이 꼽힌다.

한편, 밀수는 1970년대 서해안 가상 도시 군천을 배경으로 해녀들이 우연찮게 밀수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혜수·염정아가 주연을 맡았고, 박정민·조인성·고민시·김종수 등이 출연했다.

정다연 온라인 기자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