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전현무 "결혼 하고 싶다, 마흔 여섯에 여태 이러고 있어" 씁쓸 ('나혼자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나혼산' /사진제공=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현무가 ‘찌질의 역사’를 공유한 고등학교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한다. X세대 친구들 앞에서 ‘초 MZ’로 변신해 “어때? 연예인 집”이라며 우쭐대는 전현무의 모습이 폭소를 안긴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고등학교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하는 전현무의 일상이 공개된다.

나 홀로 크리스마스 준비에 나선 전현무는 “연말이고, 혼자든 혼자가 아니든 즐겨야죠”라며 ‘트민남(트렌드에 민감한 남자)’다운 MZ식 알전구 트리를 설치하기 시작한다. 트리를 보니 기분이 업(UP)된 것도 잠시, 엉킨 전구 줄을 풀다 “진짜 스트레스받네”라며 짜증을 폭발하는 전현무의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전현무의 집에 고등학교 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들이 방문한다. 대학교 교수가 된 친구들과 찌질했던 역사를 공유하는 전현무. 친구는 “전현무라고 하면 내 친구 같지 않아”라며 그의 고등학교 시절 별명인 “반담”이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전현무와 친구들의 그때 그 시절 ‘유치뽕짝’ 토크가 배꼽을 빼놓을 예정으로, 그의 별명이 왜 ‘반담’인지에 대한 이유도 공개된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전현무는 평범한 아버지가 된 친구들의 자식 이야기를 들으며 “난 마흔여섯에 여태 이러고 있다”라며 부러움을 드러낸다. 결혼할 의사가 없는 것 아니냐는 ‘찐친’들의 반응에 그는 “항상은 아니어도 결혼은 하고 싶지”라며 결혼을 향한 로망을 꺼낸다. 그러나 “결혼 추천하냐?”라는 전현무의 질문에 답할 타이밍을 놓치는 찐친들. 그들의 유쾌한 모습이 공개될 방송에 기대가 쏠린다.

X세대 친구들과 초 MZ 전현무의 만남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