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인요한 혁신위, 국민의힘 '주류 희생' 수술 못한 채 42일 만에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예정된 활동 종료 시점인 24일보다 보름가량 빠른 오늘(7일) 활동 종료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지난 10월 26일 출범 이후 42일 만에 해산을 결정한 것입니다.

'파란 눈의 혁신 집도의' 인요한 위원장이 이끈 혁신위는 출범 후 당내 비주류, 호남·청년 등 여당 지지 취약층 끌어안기에 나서며 기대를 모았습니다.

그러나 가장 힘을 줬던 '주류 희생' 요구는 관철하지 못한 채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습니다.

혁신위의 의욕과 이상은 넘쳤으나 주류의 외면에 현실 정치의 벽을 넘지 못한 '미완의 혁신'에 그쳤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김기현 대표는 지난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후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는 당내 목소리를 반영해 혁신위를 띄웠습니다.

같은 달 23일 김 대표는 국민의힘 영입 인재로 거론되던 인요한 연세대 의대 교수를 혁신위원장으로 위촉하고 '혁신위에 전권을 주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호남 출신의 '특별귀화 1호' 인 위원장은 "와이프와 아이 빼고 다 바꿔야 한다"며 강도 높은 혁신을 예고했습니다.

여성·청년·수도권 인사를 대거 배치한 혁신위는 사흘 뒤 공식 출범했습니다.

인 위원장은 출범 다음 날부터 이준석 전 대표, 홍준표 대구시장, 김재원 전 최고위원 등의 징계를 해제하는 '대사면'을 제안했습니다.

지도부와 각을 세워 온 유승민 전 의원, 홍 시장 등을 찾아가 만났고 이 전 대표의 부산 토크콘서트도 '깜짝 방문'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추모식에 참석하고 광주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묘역, 제주 4·3 평화공원을 참배하며 기존 여당과는 다른 색깔을 보여줬다는 평가입니다.

혁신위는 1호 '대사면' 안건에 이어 국회의원 특권 배제 등을 골자로 한 2호 안건, 청년 비례대표 50% 배치 등 3호 안건, 전략공천 원천 배제 등 4호 안건, 과학기술인 공천 확대 등 5호 안건을 차례로 내놨습니다.

통합과 희생에 집중한 이런 혁신안은 발표 때마다 큰 주목을 받았고, 당 안팎의 호응도 상당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혁신위는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의 불출마 혹은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희생' 안건으로 지도부와 갈등을 빚기 시작했습니다.

출범 초기부터 '영남 스타 험지 출마론'을 언급했던 인 위원장은 이 안건을 11월 초 권고안으로 내놓은 뒤 '대통령을 사랑하면 결단하라'와 같은 압박성 메시지를 잇달아 발신했습니다.

이에 주류는 '너무 급하다'며 반발했습니다.

김기현 대표는 "모든 일에는 시기와 순서가 있다"고 말했고, 장제원 의원은 "알량한 정치 인생을 연장하면서 서울 가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 달 가까이 주류의 뚜렷한 응답이 없자 혁신위는 '권고안'을 정식 안건으로 격상해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강경파 혁신위원들이 의결 요구 시점에 대한 이견으로 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혁신위 내부 혼란도 있었습니다.

인 위원장은 지도부가 희생 안건을 의결하지 않는다면 자신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는 요구도 내놨습니다.

그러나 김 대표가 2시간 만에 이를 단칼에 거절했고, 당내에서도 '인 위원장이 과도하다'는 불만 기류가 형성됐습니다.

지도부는 결국 혁신위의 주류 희생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나 인 위원장은 6일 김 대표와의 회동에서 이에 특별한 반론을 제기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동력을 잃은 혁신위는 오늘 회의에서 조기 해산을 공식화했습니다.

인 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소신껏 하라고 했다'는 발언으로 일으킨 윤심 논란, 이준석 전 대표를 겨냥해 '도덕이 없는 것은 부모 잘못'이라고 말했다가 일어난 실언 논란 등도 혁신위에 타격을 줬다는 분석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 위원장은 오늘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이 뭘 원하는지 잘 파악해 우리가 50%는 성공했다고 생각한다"며 혁신위가 '절반의 성공'은 거뒀다고 자평했습니다.

주류 희생에 대한 지도부의 응답이 끝내 나오지 않아 혁신위가 '수술'을 완료하지 못했으나, 총선이 가까워지면 혁신위 요구대로 실제 '결단'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있습니다.

당 지도부 역시 "거부가 아니라 타이밍을 기다리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반복해 발신해왔습니다.

인 위원장은 6일 김기현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생즉사 사즉생'을 언급하며 희생 필요성을 끝까지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주류 희생론은 완전히 물 건너간 것은 아니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확신한다. 믿고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혁신에 대한 절반의 성공, 그 나머지 절반은 앞으로 펼쳐지게 될 공관위 몫이 될 수도 있다. 혁신위 혁신은 예고편에 불과했다는 소리가 나올 수 있는 공관위를 구성하는 게 지도부의 막중한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비주류 측에선 부정적 평가도 나옵니다.

안철수 의원은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김 대표가 전권을 주겠다고 했는데 전권이 아니라 무권"이라고 평가했고, 허은아 의원은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허망하다"고 말했습니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언론 통화에서 "옛날로 회귀하는 것 같다. 악순환"이라며 "이렇게 되면 당 지지율이 회복되기 어렵고 '김기현 체제'도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혁신위원도 오늘 회의에서 조기 해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장미 혁신위원은 회의 전 지도부를 향해 "과연 지금까지 얼마나 희생에 대해 생각했고 움직임이 있었는지 다시 한번 스스로를 돌아봐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