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환상연가’ 박지훈 1인 2역 완벽 소화...티저로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지훈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지훈의 ‘환상연가’ 캐릭터 티저가 공개됐다.

내년 1월 2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연출 이정섭)는 상반된 두 인격을 가진 남자와 그 남자를 사랑한 여자, 풋풋한 사랑과 지독한 집착을 넘나드는 판타지 사극 로맨스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앞서 박지훈(사조 현, 악희 역), 홍예지(연월, 계라 역), 황희(사조 융 역), 지우(금화 역)의 스틸컷과 캐릭터 포스터, 티저 영상이 베일을 벗으며 ‘환상연가’의 역대급 스토리를 예고했다. 이중인격을 지닌 태자가 되어 빛과 어둠을 그려낼 박지훈과 몰락한 왕조의 왕손에서 자객, 후궁까지 파란만장한 서사를 겪는 홍예지의 케미스트리가 집중 조명됐다.

‘사조 현’과 ‘악희’의 이야기를 더욱 가까이 엿볼 수 있는 캐릭터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40초 가량의 영상에는 한몸에 깃든 두 인격의 첨예한 내적 갈등, 그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첫 방송을 더욱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다.

박지훈은 각각 백과 흑으로 대표되는 두 개의 인격 ‘사조 현’과 ‘악희’로 분해 한 남자가 겪게 되는 치열한 내면의 전쟁을 보여주고 있다. “내가 진짜라는 걸 알게 될 거야”, “너 따위에 지지 않을 것이다”, “다 내가 가질 거다”와 같은 그의 독백이 두 인격 중 누구의 마음을 드러내는 것인지, 이들 중 마지막에 승리를 차지하는 자는 누가 될 것인지 보는 이들의 추리력을 풀가동시키고 있다.

‘환상연가’는 ‘혼례대첩’ 후속작으로 내년 1월 2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첫 주에는 1, 2회가 연속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