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종합] 신동엽 "이소라라와 이별 루머?…대마초는 내가 걸린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방송인 신동엽이 모델 이소라와의 이별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는 '신동엽 이소라 드디어 만나는 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신동엽은 "내가 나간다고 하니까 사람들은 '아내가 괜찮다고 하냐'더라. 대인배가 아니라 이소라의 골수 팬이다. 이소라와 사귄 걸 알고 나를 더 호감적으로 좋게 봤다"라고 운을 띄웠다.

또 이별 이후 이소라와 재회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어느 PD 결혼식이었는데, 둘 다 참석했다. 제일 끝과 끝에 서 있더라. 조금이라도 붙어 있으면 서로 민망하거나 불편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소라는 "널 만나고 싶었다. 언젠가는 만날 거라고 생각했다. 지금 만나야 될 시기 같았다. 사실 있을 수 없는 진귀한 장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렇게 만날 줄 알았다면 내가 지난 세월을 그냥 지나가면서 평안하게 살았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신동엽은 "내가 (대마초를) 해서 걸렸던 1999년 말은 내가 해서 걸린 것"이라며 "이소라의 뭘 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그는 "내가 그런 일을 겪었을 때 소라와 관련된 무슨 일 때문에 내가 억지로 (대마초를) 했다는 말이 있다"라며 "정말 말도 안되는 얘기인데 와전됐다. 사석에서는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해명했지만 여러 군데서 사람들이 말하는 것을 내가 어떻게 할 수 없었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이소라는 "SNS를 많이 하는 시대니까 그런 일이 많은 것 같다. 잘못된 뉴스와 그로 인해 만들어진 상상이 영상으로 퍼진다"라며 "그 부분에 관해서 방송에서 ‘얘기하자’고 연락이 왔었는데 그게 무슨 소용이냐"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내가 본의 아니게 미안한 것이 많다. 실제로 미안한 것도 많지만 그런 것 떄문에"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