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23년 만에 만난 이소라X신동엽, 대마초 루머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동엽, '슈퍼마켙 소라' 출연

더팩트

과거 연인이었던 슈퍼모델 출신 이소라(왼쪽)와 코미디언 신동엽이 23년 만에 만났다. /'슈퍼마텟 소라'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문화영 기자] 과거 연인이었던 슈퍼모델 출신 이소라와 코미디언 신동엽이 23년 만에 재회했다.

6일 유튜브 웹 예능 '슈퍼마켙 소라'에는 '신동엽과 이소라 드디어 만나는 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신동엽은 이소라의 초대로 23년 만에 만났으며 과거 둘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소라는 신동엽을 보고 잠시 당황하다 "반갑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난 널 만나서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내가 알아서 해줄게"라고 답했다.

신동엽은 아내인 선혜윤 PD가 이소라의 골수팬이라고 전했다. 그는 "(아내가)어렸을 때 슈퍼모델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했다는데 이소라와 신동엽이 사귄다고 하니까 '신동엽이 무슨 매력이 있기에?'하며 나를 더 호감 있게 봤다"고 이야기했다.

이들은 하이볼을 직접 만들어 마시며 과거 이야기를 했다. 신동엽은 "우리가 헤어진 게 2000년인가?"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떤 PD 결혼식을 갔는데 너도 오고 나도 갔다"며 "나중에 전체 사진을 찍는데 너나 나나 알게 모르게 제일 끝과 끝에 서있더라"라고 당시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 아내가 자기 몰래 TV로 이소라가 진행했던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를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날 보고 깜짝 놀라 채널을 돌리더라"라며 "'소라 언니 너무 좋아하고 이 프로그램도 좋아하는데 오빠 앞에서 보면 신경 쓰였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소라는 신동엽에게 "만나고 싶었다"며 "이렇게 만나게 될 줄 알았다면 좀 지나가면서 편안하게 살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때 만나서 50대 때 만난 것"이라고 했다.

신동엽은 "내 인생에서 굉장히 중요한 페이지를 기록하고 있을 때다. 지울 수 없는 것이고 남녀가 만나면 헤어질 수 있지만 그때 순간들은 나한테 소중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23년 만이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소라는 헤어진 후 신동엽이 "3500만 원짜리 목걸이를 들고 왔다"라고 말해 신동엽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그게 지금 얼마인 줄 아느냐. 7000만 원이 넘는다"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팁을 좀 달라"라고 말했다.

이날 신동엽은 이소라와 관련된 대마초 루머를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1999년 제가 (대마초)해서 걸린 거다. 이소라와 관련된 무슨 일 때문에 억지로 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루마가 마치 사실처럼 부풀려졌고 거짓이 사실처럼 바뀌는 걸 막을 방법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소라는 "정말 잘못된 뉴스와 만들어진 상상. 결국 진실된 소통이 어디 있겠냐"라며 "나는 얘기를 하면서도 믿어지지가 않는다. 고맙다. 진짜 이 얘기를 하다니"라고 답했다.

끝으로 신동엽은 "단순히 남녀가 만나 사귄걸 떠나 너무나 고마운 게 많았다"고 감사를 전했다.

culture@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