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돈 내고 여종업원에 '뺨 맞기'…폐업 위기→日 인기 식당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엑스 갈무리.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한 식당이 여종업원에게 뺨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 인기다.

6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일본 나고야에 위치한 이자카야 '샤치호코야'는 식사 전 기모노 차림의 여성 종업원에게 뺨을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가격은 300엔(약 2700엔)이다. 500엔(약 4500원)의 추가 요금을 내면 특정 직원에게 뺨을 때려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외국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일본인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인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엑스(X·옛 트위터)에는 손님들이 뺨 맞는 영상이 다수 올라오기도 했다. 한 종업원은 손님의 턱을 살짝 들어 올린 뒤 사정없이 뺨을 내려쳤고, 양손을 번갈아 가며 양 뺨을 때리기도 했다. 한 남성 손님은 맞은 뺨이 아팠는지 고개를 들지 못했고, 또 다른 남성은 뺨을 맞자마자 옆으로 쓰러지기도 했다. 종업원들은 손님의 뺨을 때린 뒤 허리 숙여 인사하는 것으로 서비스를 마무리했다.

뺨을 맞고 기분 나빠하는 손님은 없었으며 주변 손님들과 일행은 이를 보고 되레 환호했다. 미국 뉴욕포스트,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손님들은 여성 직원들이 뺨을 세게 때릴수록 더 흥분했다"며 "화를 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뺨을 맞은 후 더 편안해 보였고 심지어 뺨 때린 직원에게 감사해했다"고 보도했다.

2012년에 개점한 이 식당은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영업 위기에서 벗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한 명의 여성 직원만 손님 뺨을 때렸지만, 수요가 증가하면서 식당 측은 '뺨 때리는' 여성 종업원을 추가 고용했다. '뺨 때리기' 영상이 확산되면서 식당 측은 서비스를 더이상 제공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식당 측은 "관심은 감사하지만, 뺨 맞을 의도로 식당에 방문할 수 없다"며 "오래된 영상이 이렇게 입소문 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