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방통위원장 김홍일 지명…야 "노골적 방송 장악 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 후임에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특수부 검사 출신 인사가 발탁되자 야당은 방송 장악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며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배해수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에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내정되자 부적절한 인사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박찬대 최고위원은 "방송 장악, 언론 탄압을 위해 임명을 강행했다"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방통위가 사정기관도 아닌데 검사 출신 말고는 적합한 사람이 없느냐"며 "전문성을 봐도 매우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