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자이언티, 정규음반 발표···뮤비 주인공은 최민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가수 자이언티. 더블랙레이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자이언티가 5년 만에 정규 앨범 <ZIP>을 발표했다. 노래를 만들 때 제목부터 먼저 짓고 시작한다는 그는 ‘집(ZIP)’이라는 제목은 여러 장르를 한 앨범에 함께 담은 ‘압축파일(zip)’, 그런 음악들이 들어가 있는 공간적인 ‘집’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했다. 많은 노래들을 ‘탈락’시키고 추리고 추려 딱 10곡을 수록했다. 지난 4일 자이언티를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 스튜디오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인터뷰는 첫 번째 타이틀곡인 ‘언러브(Unlove)’ 뮤직비디오를 함께 보는 것으로 시작됐다. “스트리밍 플랫폼에 있는 플레이리스트에서 노래를 삭제할 때 ‘언러브’ 버튼을 누르게 된다. 제 앨범이 나온 지 오래되기도 했고, 많은 리스너들이 제 음악을 플레이리스트에서 지워갔을 걸 생각하니 슬펐다.” 뮤직비디오는 완벽주의자이자 결벽증이 있는 남자 주인공이 ‘완벽한 이별’을 하는 과정을 그렸다.

‘언러브’는 영국 듀오인 혼네(HONNE)가 프로듀싱했다. “혼네가 서울에 왔을 때 연락이 닿아 ‘언러브’ 테마를 들려줬고, 곡이 뚝딱 나왔다. 타이틀곡을 영어로 한 것이 하나도 없었는데, 혼네랑 한 김에 시도할 수 있었다.”

경향신문

자이언티 <ZIP> 앨범 타이틀곡 중 하나인 ‘모르는 사람’ 뮤비 티저. 유튜브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이언티는 <ZIP>에 수록된 모든 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자연스럽게 자전적 이야기, 재즈나 시부야케이 등 평소 시도해보고 싶었던 장르의 음악이 담겼다. 두 번째 타이틀곡인 ‘모르는 사람’은 배우 최민식이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나온 티저 영상이 화제가 된 곡이다. 자이언티는 이 곡을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라고 설명했다. “사람마다 남에게 드러낼 수 없는 어두운 면이나 감정이 있지 않나? 그런 사각지대가 있는데 누군가를 잘 안다고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 번째 타이틀곡 ‘V(Peace)’ 피처링에는 악뮤(AKMU)가 참여했다. 1990~2000년대 유행했던 일본의 시부야케이 음악에 영향을 받은 곡이다. ‘V’의 의미는 사람들이 사진을 찍을 때 손으로 만드는 ‘브이’자 모양을 뜻한다.

이번 앨범은 2021년 싱글 ‘선물을 고르며’ 이후 처음 나오는 것이다. 요즘 많은 가수들은 정규 앨범보다는 1~2곡 정도가 수록된 미니 앨범으로 활동한다.

“사실 싱글 앨범 2, 3장 내는 게 정규 앨범 한 장 내는 것보다 수입도 많고, 예산 면에서도 더 좋을 수 있다. 하지만 정규 앨범은 진정성을 가진 뮤지션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지금 저를 ‘리브랜딩’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마지막 정규 앨범을 낸 게 5년 전인데, 중2였던 친구들이 스무 살이 된 거다. 이분들에게 제 음악을 들려주고 싶었다.”

경향신문

가수 자이언티. 더블랙레이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한솔 기자 hansol@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