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유동규 탑승 차량, 화물차와 충돌…병원 치료 후 퇴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의혹 사건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탄 차량이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습니다.

어제(5일) 저녁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봉담과천 도시고속화도로에서 61살 김 모 씨가 몰던 8.5톤 화물차와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부딪혔습니다.

편도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씨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바꿨고, 1차로에서 뒤따르던 화물차는 2차로로 변경하면서 부딪힌 걸로 파악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