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2030 미혼남녀가 꼽은 이상적 배우자…외모·경제력보다 이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듀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30 미혼남녀가 이상적 배우자 선택 기준으로 성격과 가치관을 중요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6일 25~39세 미혼남녀의 결혼 인식을 조사·연구해 발표한 ‘2023년 이상적 배우자상(像)’에 따르면 이상적인 남편상은 ▲신장 178.7㎝ ▲연소득 6067만원 ▲자산 3억3491만원 ▲2세 연상 ▲4년제 대졸 ▲일반 사무직 남성이었다. 또 이상적인 아내상은 ▲신장 164.2㎝ ▲연소득 4377만원 ▲자산 2억1692만원 ▲2.3세 연하 ▲4년제 대졸 ▲일반 사무직 여성으로 나타났다.

듀오에 따르면 이상적인 배우자 직업(최대 3개 선택)은 ‘일반 사무직’(45.4%), ‘공무원·공사’(34.9%), ‘의사·약사’(21.8%), ‘금융직’(19.7%), ‘회계사·변리사·감평사·세무사 등 전문직’(17.2%) 순이었다. 배우자 직업별 선호도는 지난해보다 ‘일반 사무직’이 6.1%포인트 늘었고, ‘의사·약사’ 선호도는 4.5%포인트 상승, ‘교사’ 선호도는 4.4%포인트 하락했다.

이상적인 남편의 직업은 ‘일반 사무직’(43.6%), ‘공무원·공사’(30.8%), ‘금융직’(22.8%), ‘회계사·변리사·감평사·세무사 등 전문직’(22.4%), ‘엔지니어·정보통신’(22.0%)으로 나타났다. 이상적인 아내의 직업은 ‘일반 사무직’(47.2%), ‘공무원·공사’(39.0%), ‘의사·약사’(22.0%), ‘교사’(17.8%), ‘간호사·의료 관련직’(17.8%) 순으로 조사됐다.

원하는 배우자의 연소득은 남성의 경우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29.4%), 여성은 ‘7000만원 이상’(22.6%)이 가장 많았다. 남성은 ‘중요하지 않다’(25.2%)와 ‘4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19.4%), 여성은 ‘5000만원 이상~6000만원 미만’(19.2%)과 ‘4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18.0%)순으로 조사됐다.

배우자의 연소득이 ‘중요하지 않다’(남성 25.2%·여성 15.8%)는 응답은 지난해 보다 남성 9.6%포인트, 여성 3.6%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이상적 남편의 평균 연소득은 6067만원, 이상적 아내의 평균 연소득은 4377만원으로 조사됐다. 실수령액으로 보면 남성은 월 약 426만원, 여성은 월 약 319만원 정도다. 이상적인 배우자 평균 자산규모는 남편 ‘3억3491만원’, 아내 ‘2억1692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상적인 배우자 학력으로는 과반이 ‘4년제 대졸 이상’(남성 56.2%·여성 62.2%)을 선호했다.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남성 35.0%, 여성 33.0%였다. 해당 응답은 전년 대비 남성은 2.4%포인트 감소, 여성은 4.2%포인트 증가했다.

남성은 아내의 키가 ‘중요하지 않다’(54.2%)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165㎝ 미만’(22.4%), ‘165㎝ 이상~170㎝ 미만’(17.0%) 순이었다. 여성은 남편의 키로 ‘180㎝ 이상~185㎝ 미만’(34.0%)을 가장 원했다. ‘175㎝ 이상~180㎝ 미만’(33.8%), ‘중요하지 않다’(20.8%) 순으로 답했다. 이상적인 배우자 평균 신장은 남녀 각각 ‘178.7㎝’, ‘164.2㎝’였다.

이상적 배우자 선택 기준(최대 3개 선택)은 남녀 모두 ‘성격’(남성 77.2%·여성 73.8%)과 ‘가치관’(남성 57.4%·여성 55.4%)을 먼저 고려했다. 이어 남성은 ‘외모’(49.6%), ‘취미·관심사’(29.8%), ‘건강’(20.0%), ‘경제력’(17.4%)을 꼽았다. 여성은 ‘경제력’(42.2%), ‘외모’(36.2%), ‘취미·관심사’(23.6%), ‘가정환경’(23.6%)을 중요시했다.

남성의 경우 ‘외모’, 여성의 경우 ‘경제력’과 ‘가정환경’에 대한 고려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난해와 비교해 남성은 ‘가치관’, 여성은 ‘외모’가 각각 5.4%포인트, 6.2%포인트 상승하면서 중요도가 올라갔다.

듀오 관계자는 “결혼이 필수가 아닌 선택이 되고 있다”며 “요즘 2030 미혼남녀가 원하는 결혼 이상형의 기준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