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홀란-케인-호날두-음바페가 뒤엉킨 불꽃 튀는 격전장, 2023년 득점왕[최규섭의 청축탁축(蹴濁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천하’라고 해야 할까? 2023년 한 해 전 세계 축구 최고 골잡이의 영예를 안기 위한 각축전이 무척이나 치열하기만 하다. 어제의 주연이 오늘은 조연으로 밀려난다. 다시 내일이면 또 다른 주인공이 탄생할지 모르는 접전의 연속이다.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다는 양 앞서거니 뒤서거니 펼쳐지는 초박빙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팬들로선 지켜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무려 4파전이다. 격차는 한두 골이다. 누가 2023년 득점왕으로 등극한다고 하더라도 하등 이상할 리가 전혀 없을 만치 극히 미세한 간극이다. 외연을 어떻게 한정하느냐에 따라 선두에 나선 골잡이의 얼굴이 달라질 정도다. 그래서 더욱 흥미롭기 그지없는 2023년 득점왕 겨룸이다.

청년과 장년의 힘겨루기가 더욱 승부의 끝을 예단하기 힘들게 한다. 엘링 홀란(23, 맨체스터 시티)과 킬리안 음바페(25, 파리 생제르맹)는 연부역강의 패기를 바탕으로 한 가공할 득점력을 내세운다. 반면 해리 케인(30, 바이에른 뮌헨)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8, 알나스르)는 식지 않는 열정에서 우러나는 빼어난 골 솜씨로 맞선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두 골 차 각축 벌이는 4파전… 승부는 지금부터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또 하나의 흥미진진한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올 한 해 세계 각종 대회 개인별 득점 기록을 산출해 2023년 세계 베스트 글로벌 골잡이(IFFHS Men’s World Best Global Goal Scorer 2023) 리스트를 공개했다.

올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11개월에 걸친 이번 통계 자료에서, 맨 윗자리는 홀란이 차지했다. “골에 관해선, 나에게 물어보라” 말하는 양 기세등등한 득점력을 앞세워 ‘축구 천하’를 누비는 으뜸 골잡이임을 다시금 뽐낸 홀란이다(표 참조). 홀란은 케인을 한 걸음 차(50-49골)로 제치고 선두에 나섰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순위는 하루 전 역시 IFFHS가 발표한 내용과는 180° 가깝게 바뀌었다. 지난 2일 공개된 세계 최고 내셔널 톱 디비전 득점 순위에선, 케인이 홀란을 따돌리고(35-29골) 맨 윗자리에 앉은 바 있다. 이 부문에서, 홀란은 3위에 그쳤다(OSEN 12월 3일 치 '최규섭의 청축탁축' 참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얼마나 뜨거운 득점 레이스가 펼쳐지고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 주는 대목이다. 곧, 각국 리그로 국한했을 때, 최고 골잡이는 케인이었다. 그러나 외연을 넓혀 클럽은 물론 국가대표팀 경기까지 포함했을 때, 으뜸 골잡이는 홀란이었다.

홀란은 리그에선 비록 3위에 그쳤으나, 각 대회에서 고르게 골을 사냥해 역전에 성공했다. 리그 29골을 비롯해 리그컵(NATIONAL CUPS) 3골, 국제 클럽 대항(ICC=INTERNATIONAL CLUB COMPETITIONS) 12골, A매치(NATIONAL TEAMS) 6골을 엮어 모두 50골을 터뜨리며 선두로 뛰어올랐다.

케인은 1골 차로 뒤지며 2위에 자리해, 더욱 진한 아쉬움을 느껴야 했다. 케인은 리그 35골, 리그컵 1골, ICC 4골, A매치 9골 등 모두 49골을 뽑아냈다.

호날두와 음바페는 홀란에겐 2골 차로, 케인에겐 1골 차로 각각 뒤지며 나란히 3위(48골)에 자리했다. 호날두는 비록 리그컵에선 한 골도 없었으나, 리그(29골)-ICC(9골)-A매치(10골)에서 강세를 보여 3위에 오르는 관록을 뽐냈다. 음바페도 언제든지 선두 도약을 노릴 수 있는 거리를 유지했다. 2위에 오른 리그 30골을 디딤돌로 한 강세였다. 리그컵 5골, ICC 3골, A매치 10골 등 고르게 골을 포획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년은 이제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그러나 역전극이 일어날 만큼, 경기 수는 충분히 남았다. 골 차도 별로 없다. 당금 축구계에서, 맹위를 떨치는 걸출한 네 명의 골잡이 중 누가 2023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쥘지 막판으로 갈수록 흥미를 자아낼 각축전이 펼쳐지리라는 점은 분명하다.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4파전은 지금부터다.

전 베스트 일레븐 편집장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