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영화계 소식

‘서울의 봄’ 1위...분노의 질주[MK박스오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서울의 봄’ 포스터. 사진 I 플러스엠엠터테인먼트


딩당히 500만 고지를 넘은 영화 ‘서울의 봄’이 14일 연속 박스오피스를 독점했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전날 19만 8719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506만 8152명을 기록했다.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담았다. 황정민 정우성이 주연을 맡아 불꽃 연기를 펼친다. 개봉 4일째 100만, 6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2일째 400만명, 14일째 500만명을 돌파했다. 단연 손익분기점(약 400만)도 훌쩍 넘겼다.

2위는 흥행 고전 중인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이다. 같은 날 1만 9329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수는 26만 3150명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괴물’은 1만 3652명이 관람하며 한 계단 오른 3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14만 3732명이다.

현재 오전 7시 40분 기준, 실시간 예매율은 ‘서울의 봄’ 47.8%, 예매 관객수 약 19만여명으로 압도적 1위를 기록 중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