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얼굴 목 20군데나 찔렀다”…명문대 여학생 잔인하게 살해한 전남친, 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신보다 먼저 졸업한다는 이유로 범행
이탈리아, 여대생 장례식에 1만여명 몰려
파도바 산타 주스티나 대성당서 거행


매일경제

전 남자친구에게 잔인하게 살해당한 여대생 줄리아 체케틴. [사진출처 =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남자친구에게 잔인하게 살해당한 여대생 줄리아 체케틴(22)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그의 고향 이탈리아 동북부 파도바에서 엄수됐다고 안사(ANSA)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체케틴의 장례식은 이날 파도바의 산타 주스티나 대성당에서 가족과 친척, 친구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성당 앞 광장에는 전국 각지에서 약 1만명의 추모객이 몰려 체케틴의 마지막 가는길을 배웅했다.

명문 파도바대에서 생명공학을 전공한 체케틴은 지난달 전 남자친구이자 학과 동기인 필리포 투레타에게 살해당했다. 부검결과 체케틴의 얼굴과 목 등에서 20군데 이상의 자상이 발견됐다.

투레타는 여자친구였던 체케틴이 자신보다 먼저 졸업한다는 사실에 분개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직후 독일로 도주했으나 현지 경찰에 붙잡힌 뒤 이탈리아로 송환됐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투레타는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이날 장례식은 TV로도 생중계됐다. 많은 사람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하는 것을 추방하자는 의미의 빨간색 리본을 옷깃에 달았다. 또한 이들은 여성 폭력에 더는 침묵하지 않겠다는 의사 표현으로 종과 열쇠를 흔들었다.

이탈리아 전국의 대학은 이날 장례식이 끝난 오후 2시까지 모든 수업을 중단했다. 자이아 베네토 주지사는 이 지역에 애도의 날을 선포하고 청사에 조의를 표하는 반기를 게양했다.

이탈리아 최초의 여성 총리인 조르자 멜로니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은 혼자가 아니다”라며 폭력이나 스토킹 피해자를 위한 콜센터 번호를 안내했다.

이탈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탈리아에서 살해당한 여성은 107명이며, 이 중 88명은 가족이나 연인 등 친밀한 관계에서 피살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여성 폭력의 문제를 뿌리뽑기 위해서는 학교에서 여성 폭력 예방 의무 교육을 실시하는 것을 비롯해 광범위한 사회적 캠페인을 벌이는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