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길거리서 처음 본 20대 여성 강제추행한 경찰···“취해서 기억 안 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CCTV로 증거 확보···“곧 검찰에 송치”

서울경제

술에 취해 주택가 길거리에서 처음 본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현직 경찰관이 체포됐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 금천경찰서 소속 30대 A 경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장은 지난 1일 오후 11시 45분께 부천시 일대 주택가 길거리에서 처음 본 20대 여성 B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길을 걷는데 모르는 남성이 끌어안고 손으로 입을 막았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된 A 경장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 짓을 했을 리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이 확보한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는 A 경장의 범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가 확보돼 기본조사를 마친 뒤 피의자를 귀가조치 했으며 추가 조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