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재명 법카 의혹’ 얽히자 사라진 세탁소 주인, 익산서 생존 확인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도지사 시절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세탁소 주인이 실종 4시간여 만에 무사히 발견됐다.

5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실종 신고가 접수된 A씨는 전북 익산시 금마면의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상태다.

A씨의 세탁소는 이재명 대표의 법인카드 사용처들 가운데 한 곳으로 파악돼 전날 수원지검이 진행한 압수수색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오후 4시 28분께 A씨의 딸B 씨는 “아버지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는 실종 전 휴대전화를 이용해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신고 4시간 20여 분 만에 A씨를 발견했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는 전날 이 대표의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도청 총무과와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A씨가 운영하는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 소재의 세탁소도 법인카드 사용처로 지목돼 압수수색 대상에 올랐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이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 피의자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