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배정남 “나영석 PD 불화설, ‘이대로는 안되겠다’ 생각…바보 될 것 같아” (‘십오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유수연 기자] 방송인 배정남이 나영석 PD 불화설 해명에 나선 이유를 전했다.

5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서는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이 진행된 가운데, 나영석 PD, 배정남, 김대주 작가가 출연했다.

앞서 나영석 PD와 배정남의 불화설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제기됐다. 두 사람은 tvN ‘스페인 하숙’,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등에서 호흡을 맞춘 가운데, 과거 나 PD는 ‘스페인 하숙’ 간담회서 배정남에 대해 “피곤하면 일을 안 하는 본능적인 친구”, “손님들에게 줄 밥보다 본인이 먹을 밥을 더 챙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해당 멘트는 확대, 과장 해석되면서 사이버 렉카들의 먹잇감이 됐고, 일각에서는 ‘나영석 PD가 배정남을 손절했다’고 주장이 불거지게 된 것. 이에 배정남은 최근 나영석 PD에게 해명을 요구했고, 나영석 PD는 배정남과 친하다고 밝힌 데 이어 직접 만나 해명 방송을 진행하기로 하게 됐다.

이날 나 PD는 “일단 배정남 씨와 제가 불화가 있다는 얘기가 있는지도 몰랐다. 최근에 정남 씨가 저에게 전화를 주셔서 알았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배정남은 “그때가 2주 전이었다. 조금 취해있었다. 장은정 PD와 약주를 먹고 있었는데, 이야기하다 보니 생각이 난 거다. 최근 어디 자리만 가면, 가는 자리마다 ‘어떻게 된 거야. 나 PD가 왜 손절했어?’라고 하더라. 한두 번 할 때는 ‘아닙니다’라고 했고, 신경도 안 썼는데 보는 사람마다 계속 그러니까, 이러다가는 안 되겠다 싶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저와 PD님만 신경을 안 쓰고 있었지, 다른 사람들은 다 알면서 얘기를 안 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그 전날에 영화 관계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도 생각해 보니 그 이야기가 나왔었다. 이렇게 가만히 있으면 진짜 바보가 될 거 같더라. 별로 안 친한 사람들도 조심스럽게 어떻게 된 거냐 물어보더라. 한두 명 해명하다 보니, 이래서는 안 되겠다. 다 이렇게 생각하나보다, 싶었다”라며 해명 방송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yusuou@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십오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