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내일 경찰서 가겠다”더니 도망친 MZ조폭, 베트남서 잡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 = 충남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논산 지역 조직폭력배이자 2002년생 MZ조폭 모임인 ‘전국회’ 소속으로, 각종 불법 행위에 가담하다가 베트남으로 도주한 20대 조직폭력배가 구속됐다.

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도박 공간 개설·청소년성보호법위반(성착취물제작) 혐의로 논산 조직폭력배 A 씨(21)를 베트남에서 검거, 국내로 송환해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 5월까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1월에는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불법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전국 21개 폭력조직에서 2002년생 조직원들이 결성한 MZ조폭 모임 ‘전국회’에서 활동하기도 했으며, 앞서 지난 7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단체 등의 구성 활동) 등으로 다른 MZ 조폭들과 함께 입건됐다.

동아일보

사진 = 충남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당시 인터넷 도박장을 운영하던 논산 지역 조직원들을 붙잡아 압수품을 분석하다 A 씨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전국회’의 존재를 파악하고 MZ조폭 수사에 착수했다. A 씨는 전국회에서 연락망 역할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7월 입건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고, 그 사이 A 씨는 “내일 출석하겠다”고 거짓말을 한 후 베트남으로 도주했다. 이에 경찰은 A 씨 도주를 도운 지인 4명의 신원을 파악하고 이들에게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인접국에도 소재 추적과 검거를 요청했고, A 씨는 지난달 24일 베트남 호찌민 공항에서 검거돼 지난 2일 국내로 송환됐다. 이로써 경찰은 전국 MZ조폭들 38명 중 37명에 대한 소재 파악과 검거를 마쳤고 나머지 1명도 계속 추적 중이다.

또한 경찰은 A 씨가 속한 논산 지역 조직폭력배의 20대 조직원 33명에 대해서도 인터넷 도박장 운영과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제작 등 혐의로 검거하고 이 중 8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MZ 조폭을 포함해 전국 21개 폭력조직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