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티빙-웨이브, 합병 MOU 체결…넷플릭스 독주 막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완료할 경우 최대 토종 OTT 탄생
한국일보

티빙과 웨이브 로고. 각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J ENM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과 SK스퀘어의 웨이브가 합병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합병이 실현될 경우, 넷플릭스의 독주를 대항할 최대 국내 OTT가 탄생하게 된다.

업계에 따르면, CJ ENM과 SK스퀘어는 전날 자사의 OTT서비스인 티빙과 웨이브의 합병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현재 티빙 최대 주주는 CJ ENM(48.85%)이며 웨이브 최대 주주는 SK스퀘어(40.5%)다. 이날 양측은 "주주사 간 MOU를 체결했지만 현재 상세한 내용 확인은 어렵다"고 밝혔다. 합병 비율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CJ ENM이 최대 주주가 되고 SK스퀘어가 2대 주주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합병의 배경에는 만년 적자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국내 OTT의 현실이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합병이 성사되면, 넷플릭스와의 격차를 줄일 수 있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 10월 모바일인덱스 기준 양사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합은 약 930만 명(티빙 510만 명, 웨이브 423만 명)으로 넷플릭스(약 1,137만 명)와 격차가 줄어들게 된다.

이근아 기자 ga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