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인터뷰②] ‘스위트홈2’ 감독 “송강 노출 응해줘 감동...전천후 배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응복 감독이 ‘스위트홈’에서 함께한 송강에 대해 칭찬했다.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응복 감독이 ‘스위트홈’ 시리즈를 함께한 배우 송강에 대해 칭찬했다.

이응복 감독은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투를 그린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스위트홈’ 시즌1은 지난 2020년 공개돼 한국 시리즈 처음으로 넷플릭스 미국 TOP 10에 진입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응복 감독이 시즌1에 이어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았다. 시즌1 주역인 배우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박규영을 비롯해 진영 유오성 오정세 김무열 등이 새롭게 합류했다.

3년 만에 돌아온 ‘스위트홈’ 시즌2는 공개 후 송강 등 주요 캐릭터의 분량이 실종 등으로 호불호가 나뉘고 있다.

이응복 감독은 송강을 발굴했다는 표현에 대해 “제가 안 했고,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의 이나정 PD가 제 후배다. 우연치않게 식당에서 추천받아서 보게 됐다.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송강을 발굴해서 썼다. 저는 예뻐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날개를 젖히는 신도 열심히 노력하고 이런 장르는 오그라들 수 있지 않나. 진지하고 성실하게 임하더라. 콘텐츠 장르를 확장하는데 엄청난 공헌을 해준 배우로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또 이응복 감독은 “송강은 감정이 좋고 되게 순수하다. 얼마 전에 같이 하면서 물어봤는데 모든 부분이 재미있다고 하고, 좋은 부분을 캐치하려고 하더라. 좋은 배우다. 많이 응원해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피지컬도 좋고 감정 표현도 좋고 작품을 대하는 태도가 좋아서 전천후가 가능한 배우다. 입대 후 더 성숙해져서 나올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이도현 송강 이진욱의 노출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응복 감독은 “이도현의 노출은 대역이었다. 그리고 시즌3에서 맹활약한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송강의 노출 장면은 인간 취급을 안 하고 실험을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무차별적인 실험을 자행한 과거의 역사도 있었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 어느 정도는 보여줬으면 했다. 그래서 노출 장면을 최소한으로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는 “송강 이진욱도 다들 고맙게도 하겠다고 하더라. 저와 같이 상의한 부분을 지지해주고 따라줘서 감동적이었다. 꼭 필요한 부분에만 짧게 넣었는데 이렇게 화제가 될지 몰랐다. 두 사람이 워낙 다들 잘생기고 인기가 많아서 그런거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