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진지한 대화하면 싸워”·“사과로 급마무리”…율희·최민환, 이혼 1년 전 드러난 갈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민환 “술김에 서운한 얘기하면 민감하게 반응, 진지한 대화 시도 안 받아줘” VS 율희 “남편이 생색 너무 많이 내”

세계일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31)과 그룹 라붐 출신 율희(김율희·26)가 결혼 5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1년 전 한 방송에 서 율희가 진지한 대화를 시도해도 소용 없다고 털어놓은 것이 관심을 받고 있다. 다시 보니 당시 이미 파경의 조짐이 보였다는 것.

4일 최민환과 율희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혼 조정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것과 세 아이의 양육권은 최민환이 갖기로 했다는 것을 밝혔다. 이혼 소식이 알려지자 두 사람이 1년여 전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영상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진지한 대화만 시작하면 싸운다고 고백했다.

율희는 “(최민환이) 거의 매일 혼자 술을 2병 이상 마신다”며 “자연스레 서운했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그럼 제가 거기서 터진다. 오빠가 술김에 투정 부린 것일 수 있는데 난 그게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다.

최민환은 “술김에 분위기상 저도 모르게 서운한 말이 나온다. 그럼 율희는 ‘내가 뭘 어떻게 했는데?’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한다. 그래서 다투게 된다. 내가 생각한 방향은 이게 아닌데 왜 대화가 이렇게 흘러가지 싶다”고 털어놨다.

세계일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그는 “저는 평소에 참고 사는 것 같다.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의견을 얘기하기 시작하면 항상 갈등이 생긴다. 그래서 맞춰 주고 나름대로 배려해 준다. 그렇게 살다 보니 제 얘기를 잘 안 하게 되더라”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이어 “진지한 대화를 위해 제가 시도를 많이 한다. 술을 마시거나 해서 얘기를 시작하지만 제 얘기를 받아주지 않는 느낌이 든다”고 호소했다.

반면 율희는 “남편이 좀 취했다 싶을 때 생색을 진짜 많이 낸다. 항상 인정받고 싶어 한다. 저는 평소에도 ‘오빠 최고지, 잘하고 있어’라고 해주는데 대체 어디까지 더 인정해 줘야 하는 걸까”라며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크게 싸웠을 때가 오빠의 사소한 말 한마디에 감정이 격양됐다. 술 안 마시면 그렇게 말 안 하는데 술만 마시면 말투가 변하고 갈등이 생긴다”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두 사람이 속에 있는 깊은 얘기를 하지 못한 채, 갈등을 완벽히 해결하지 않고 사과로 급히 마무리하는 것 같다고 봤다. 오은영은 “마음 안에 근본적인 문제가 남아있는 거 같다”며 갈등이 쌓일수록 부부 사이가 멀어진다고 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